티스토리 뷰

고양이 이야기

깊은 밤에..........

제멋대로 백작마녀 2011.04.23 12:00














깊은 밤.. 이 되어가는 시간..
밤 12시..
이것저것 보고 있는데..
앞에서 허연녀석이.. 한자세로 가만히 있어서 봤더니..
저러고 있더군요.. ㅡㅡ;;;

책상위에 올라와서.. 
저와 얼굴을 맞대고 있는 녀석은.. 암고양이 "모모" 입니다.

맨첨엔 "졸고 있나?" .. 하다가..
마군은 저렇게 졸아도.. 모모는 안졸기에... 이상하다.. 했죠

그래서..
발아래 뭐가 있길래 저러나.. 싶어서 봤더니만..
휴지덩어리..;;;;

아마 저녀석 "저걸 발로 차? 말어? 차? 말어? 가꼬놀아? 말어?"
이걸로 고민하는것같았습니다..

그자세가 너무 웃겨서..
스탠드불에 의지해서 찍다가.. 방불을 켰다죠~
제가 일어나니 고개를 들어서.. 휴지뭉텅이를 잡고 던져줬더니..
다시 그 자세..
"저걸.. 발로 차? 말어? 차? 말어? 가꼬놀아?? 말어?..."


확실히.. 이 고민일겝니다!!!
-_-;;






'고양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위 식히는중  (7) 2011.07.09
6월의 장마  (8) 2011.06.23
모모님 맛사지 받는중~  (26) 2011.04.26
깊은 밤에..........  (14) 2011.04.23
이제 봄이 오려나?  (14) 2011.03.29
[동영상] 싫어!싫어!  (12) 2011.01.26
이젠 라인을 살려서~ 슝슝!  (15) 2011.01.13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46,427
Today
8
Yesterday
30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