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양이 이야기

(184)
비갠후 맑음 [귀뚱이] 몬나니~ 사진찍을때면 눈을 감아주시는 센스는 왜 가지고 계신건지;;; 눈뜨자 귀뚱아~~
마군... 낭만고양이가 되다. 부천 4층집에 있었던 녀석들의 사진입니다. 참오래전이었구나.. 싶습니다. 2004년 3월의 사진이니까요.. 별루 시간이 안간것같은데.. 숫자는 2004년에서 2011년이 되었습니다. 냐옹씨들의 이야기를..하자면.. 엄청난 이야기꺼리가... 왠지 말이 길어질것같아.. 하진않겠습니다. 추석이 지나고.. 울집에 놀러온 "향화"가 그러더군요.. "언니.. 왠지 혼자 남겨져있어서 그런가.. 쓸쓸해보여요~" 사실.. 앞에선 아니라곤 했지만.. 저도 참 그걸 느낍니다. 저 두녀석이 사이가 그렇게 각별하진 않았습니다. 항상 모모가 마군만 보면 어퍼컷을 날리던가.. 귓방망이 후려치듯.. 그렇게 내려칩니다. 진로방해했다고.. 혼나고~ 괜히 소리질렀다가 또 혼나고 응가통에 쉬야안하고 바닥에 해서 혼나고~ 모모가 서열이 높고..
우리도 신경써줘! 어느날 아침.. 모모가.. 제가 자고있는데 들어왔더군요 이녀석이.. 아가가 있기때문에 왠만해선 방에 안들어오는데 들어와서 연신 울어댔습니다. "안돼~ 나가" 하면.... 또나가고.. 그러다가 또 계속 울고.. 그래서.. 뭔가.. 원하는구나!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밥이 없다고 울어댄것이었습니다. 쏘리~ -_-);;.. 얼릉 사료를 줬다죠~ 그랬더니.... 다시 캣타워에서 마님마냥 앉아 계셔주십니다 밥떨어지면 울어대주시는 울 모모양~ 혹은... 화장실이 더러워도 울어주는 모모양~ 마군은 안하냐구요?~ 모모가 해서 그런가.. 마군은 안하더군요 겨울에 ... 화장실가야한다고.. 문열어달라고 폭풍울음을 보이는것 외엔.. 거의 요구하는건 없다죠~;; ㅋㅋ 그래도 이녀석들... 제법 얌전히 있어주십니다. 뭐...
더위 식히는중 요즘 고양이들이 시원한 곳을 찾아서 다닌다죠~ 그래도 꼼꼼이 있는곳은 안옵니다. 하긴.. 기웃거리기만 해도 쫓겨나니.. 못오는 걸까요? ㅎㅎㅎ 매번 생각하는 것이지만.. 이녀석들은 참.. 팔자가 편해보이네요~
6월의 장마 6월.. 장마가 시작되었습니다. 어제는 낮동안 비가 참 많이오고... 오늘 출근시간까지 폭우가 쏟아지더니.. 출근시간 지나고 나니.. 잠잠~ 하더군요 전주는.. 그래도 오늘은 하루종일 바람만 불었네요 서울은 비가 엄청나게 왔다죠~ 내일은 남부지방에 비가 많이 뿌려질꺼라는데.. 내일 좀.. 많이 내릴까요?... 바람이 너무 무섭게 불어대서.. 창문을 열었다 닫았다를 반복했습니다~ 그리고~ 욘석은... 베란다 캣타워에서 휴식을 취하는.. 마군입니다 오랜만에 단독컷이군요!! ㅎㅎㅎ 요녀석은.. 제법 카메라 보기를 즐기는 놈(!) 이지요~ 마군은.. 지금이 딱 이쁜것같습니다. 물론, 본래의 털은.. 몇배에 달할만큼 길지만... 털을 밀고 한달이 지난.. 지금쯤이 가장 이쁘지요~ 뽀송뽀송 하지만.. 또 밀어야겠죠..
모모님 맛사지 받는중~ 양군님이 쉬시면서.. 모모 관절 튼튼해져야 한다며 낮엔 고양이 앞다리 어깨(?)관절.. 맛사지해줘~ 저녁엔 소화잘 되야 한다면서 배 맛사지 해줘.. ㅡ.ㅡ;;; 아주~~~ 그냥.. 팔자가 늘어진 고양이입니다. (수술받은 환자가 자기 어깨는 주물지도 못하면서... 고양이 어깨는 주물어주고~ 배맛사지해주는건 무슨;;;...) 어쨌든!! 앞다리 어깨(?);;; 주물러 주는건 양군님 휴대전화로 찍어서.. 못 올리고.. 제 휴대전화로 찍은 배 맛사지 하는 것만 올립니다 월요병에 시달릴수있는 월요일~ 양군님은 팔수술로 인해서 하루종일 쉬셨다죵~ 쉬고난 다음 출근하는게 더 힘든데~~~ ~__)~ 하루종일 모모랑 같이 뒹굴뒹굴~ 모모는 양군님 품에서 하루종일 잤더랬습니다 싫다고~ 싫다고~~ 야옹야옹~ 거려도.. 뜨끈뜨..
깊은 밤에.......... 깊은 밤.. 이 되어가는 시간.. 밤 12시.. 이것저것 보고 있는데.. 앞에서 허연녀석이.. 한자세로 가만히 있어서 봤더니.. 저러고 있더군요.. ㅡㅡ;;; 책상위에 올라와서.. 저와 얼굴을 맞대고 있는 녀석은.. 암고양이 "모모" 입니다. 맨첨엔 "졸고 있나?" .. 하다가.. 마군은 저렇게 졸아도.. 모모는 안졸기에... 이상하다.. 했죠 그래서.. 발아래 뭐가 있길래 저러나.. 싶어서 봤더니만.. 휴지덩어리..;;;; 아마 저녀석 "저걸 발로 차? 말어? 차? 말어? 가꼬놀아? 말어?" 이걸로 고민하는것같았습니다.. 그자세가 너무 웃겨서.. 스탠드불에 의지해서 찍다가.. 방불을 켰다죠~ 제가 일어나니 고개를 들어서.. 휴지뭉텅이를 잡고 던져줬더니.. 다시 그 자세.. "저걸.. 발로 차? 말어? ..
이제 봄이 오려나? 청소를 하기위해 창문을 열어두면.. 고양이들이 찬 바람을 피해서 요리조리 다니지요~ 그러다가 베란다 창 다 닫고 마무리 정리하고 이리저리 둘러봤더니.. 이녀석들~ 마군은 캣타워에서 모모는 이불장에 넣어두려고 개놓은 이불안으로 언제 들어가서는 달콤한 단 잠을 자고 있습니다. 내일부터는 확실히 날이 좀 더 많이 풀릴꺼라는데.. 4월이 다가오는 이제.. 정말정말 따뜻했음 좋겠네요~ 갑자기..더워지는건!!!!! 싫습니다! ;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