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전에 보슬보슬 봄비가 내리더니..
오후되서 그쳤다.

그래도..어둑하고 구름가득한 하늘..
한쪽 하늘 귀퉁이가 밝아지고 있는건가?.. 싶다가도
이내.. 어둑어둑...



오후4시..


내가 컴터 앞에 앉아있고
전기스토브가 켜지면..
자연스레 이녀석들이 "명당" 이라면..명당인 자리를
떡하니..잡고 ..따땃..한지 살며시 잠도 취하는.. ㅎㅎ






모모양과 마군씨..


둘이 왠일로 머리를 맞대고 누워있다.







그러다가 가끔 이녀석들을 보면..
모모가 저렇게 스토브에 얼굴을 들이대듯 고개를 들고 있는것.


안뜨겁나;;;

.
.
.

얼굴을 만져보면 따끈따끈(;;)하다..






마군..
역시 포인트는.. "머리" 다







6시가 다되어가는 시간..
자리깔고 아에 누워있는 이녀석들...


이봐.. 나 일어나야 하거든;;;







의자에 기대어 편히 자고 있는 마군을 깨우기가 차마.. 미안스럽다
그래서..사진을 찰칵~









마군은 자리를 뜨고..
모모는.. 또 자리옮겨 세상모르게 곤히 자는..


모모야~ 너 그러다가.. 밤에 안잔다


=_=;;


.
.
.







'고양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희를 위해 준비했어!!!  (6) 2009.03.26
너만 보면 나른해져. =_=;;  (9) 2009.03.25
나른한 봄 ~ *  (12) 2009.03.20
비오는 오후.. 해질무렵..  (23) 2009.03.13
혼나야지~!  (15) 2009.03.11
4층집 냐옹씨들~ *  (11) 2009.02.13
마군 코골이..  (10) 2009.02.11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324,948
Today
38
Yesterday
62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