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어날때가 됐는데.. 싶어서 문을 빼꼼히.. 열어봤더니 저렇게 엎드려 있더군요~ 하루일정을 생각하는 걸까요?ㅋㅋㅋ)



서아.. 머리카락이 짧아졌습니다.
지난 목요일 저녁에 양군님이 잘라버리셨죠~
분명..다시자라나는 머리카락인데도..
맘이 편치 않았습니다. ㅠ_ㅠ..

가위질을 할때마다 서아가 고개를 휙~ 휙~ 돌려버리기도 해서..
쥐(?);;파먹은듯 잘린곳도 있고..
영 .. 깔끔하게 자르진 못했죠~
그래도.. "상투 풀어헤친 머리는 면했다" 하십니다;;
전.. 그냥 그 머리 묶어주려했는데 말이죠 ㅠ_ㅠ.. 자르는게 더 깔끔하다 하여..
그렇게 하시도록 했지만........ 영... 어색하네요
쭈쭈먹이는데.. 다른 아이 같았어요 ㅜ0 ㅜ..

머리카락 잘린모습이 너무 웃겨서.. 제가 앞에서 막 웃어댔더니
서아도 좋~~~다고 깔깔거리며 웃었더랬죠;;
그바람에 양군님도 저도 서아 웃음소리따라 또 더 크게 웃고;;;
머리카락 자르고 세식구가 엄청 웃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잘자고 일어난 서아. 기분좋게 놀다가 엄마가 누르는 셔터소리에 웃어줍니다 ^^)





양군님은 또이또이 해 보이는것이.. 똘방져보인다고 하네요

부모님의 반응은 각각 달랐습니다.

전주 어무니 "깔끔하니 괜찮아~ 나중에 돌지나고 싹 함 밀어" (=_=;;)
부천 엄마"니 아빠 희안하당~~ㅎㅎㅎ 괜찮아 금방자라~"
아빠
"아(애) 얼굴 베려놨다~" (;;;)


울 아버지는 엄마가 저 어릴때 머리 싹 밀어버린다 했을때도
절대 못밀게 하셨던 분이라네요.. 안그래도 아버지랑 영상통화하기전에
엄마 말씀이 " 아마 아빠가 알면 한소리 하겠고만~" 하셨다죠~ ㅋㅋㅋㅋ
그래도 어째~ 잘라버린걸~~

어무니가 밀어버리라고 하셨단 사실 아신다면.. 뭐라하실지;; ㅋㅋㅋ

하지만 저도 밀긴 싫다구요~!  ㅜ0 ㅜ..

서아 머리카락은 이제.. 완전히 자라기전까지 안자를래요~
조금씩 다듬기만 할래~~~~
 

요즘.. 아들처럼 되버린 서아를 보며.. 밖에 나갈땐
꼭 모자를 씌웁니다.
뭐.. 날이 춥기도 하지만 물려 입힌옷이 남자아이옷이라..
모자까지 안씌우면.. 완전 남자아이 같아서요~

그나마.. 목소리라도 여자아이같아.. 다행입니다 ( ==) 후..


'양서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돌이 모자  (12) 2011.12.14
잠자기전.. 책보기~  (10) 2011.12.07
완전신나~! 점퍼루!!  (8) 2011.11.25
아빠가 잘라버린 베넷머리  (13) 2011.11.21
워킹맘 한의사 4인이 말하는 모유 수유&전통 육아법  (4) 2011.11.17
수면교육  (12) 2011.11.17
자야할 시간..  (6) 2011.11.14
댓글
  • 프로필사진 이쁜지원맘 ㅎㅎ 우째~~~서아머리가 짧아졌네~~
    서아는 머리빨리자라지? 100일넘어 자르면 여자아가들은 돌때 머리가 어중간하다구해서... 난 시외할머님이 빡빡 밀어주라자꾸하시는데 못들은척버틴다~~^^
    울어머님두 첨엔 그얘기하시드니 내가 아가들이 바리깡소리에 스트레스받아서 안좋대여~~하니깐 하긴 그렇겠다~~하시곤 얘기안하시드라..--;;
    암튼~~서아양~~요새이모가 서아사진보는재미에 산단다~~아우 이쁜것~~^^
    2011.11.21 22:57 신고
  • 프로필사진 백작마녀 크크.. 인기없는 블로그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 ㅠ_ㅠ..
    나도 그 머리미는 소리에 아가들 놀라지 않을까 싶더라~~
    그래서 미는건 말고.. 오빠한테 그렇게 자르고 싶으면 자르라 했더니..
    냉큼 가위들고 달려오시더라고;;; ㅋㅋㅋㅋ..
    밀진않을테야~~~ ( --)_ 후..밀진않을테야~~~
    2011.11.21 23:56 신고
  • 프로필사진 숭ㅇㅣ ㅎㅎㅎㅎㅎㅎㅎㅎ
    지금아니면 언제 저렇게 웃으면서 머리 자르겠어요 ㅎㅎㅎㅎ

    아마 사춘기쯤 되서 아빠에게 머리 잘렸다 이런말 들으면..........
    움...그런거 있잖아요....ㅎㅎㅎ (드라마에서 보면 뭐..그런 ㅎㅎㅎㅎㅎ)

    그래도 그 다년간의 실습을 하셨으니(?)

    그나저나 바리깡은....안쓰셨군요..
    2011.11.22 02:34 신고
  • 프로필사진 백작마녀 헉;; 사춘기때.... 흠.. 갑자기 가슴이 먹먹해지는.. ( ==) 후..
    그때되면 제혼자큰양 잘난척하며 지내겠죵~ 어흡 T ^T)
    갑자기 부모님 생각이 납니다 Orz...
    2011.11.22 09:25 신고
  • 프로필사진 도플파란 ㅋㅋㅋ 머리카락을 왜 자주 잘라 주시나여??ㅋㅋㅋㅋ 좀 많게 보이게 하려고??ㅋㅋㅋㅋ
    2011.11.22 12:04 신고
  • 프로필사진 백작마녀 베넷머리밀면 머리숱이 많아진다는데...그건 모르겠지만..
    머리카락이 좀 단단해진 느낌이랄까요~?
    서아도 끝머리 좀 잘랐더니...이전엔 보들보들한 느낌이었는데
    조금 더 머리카락에 힘이 있더라구요~
    이래서 베넷머리를 자르라고 하구나..하긴 하는데...
    뭐.. 그렇다고 굳이 밀필요는 없다고 하더라구요 ^^;; 그것도 엄마의 선택인듯합니다~
    2011.11.22 17:56 신고
  • 프로필사진 黃새나리 ^^ 원래 예전 어머님들은 아가때 배냇머리는.. 밀어버리는게 좋다하셨지요...
    그래야 머리가 더 잘 자란다나.. 뭐 균형이 맞게 된다나 하면서...
    저도 그래서 서아만할때는 머리 빡빡 밀었었죠...;;
    그 머리 자라면 묶어주고 땋아주고... 여자아이들은 또 그렇게 꾸며주는 즐거움도 있다고 하던데...
    요즘은 남자아이들도 예쁘장한 아이들은 그렇게 한다는...ㅡ.ㅡa
    2011.11.22 12:39 신고
  • 프로필사진 백작마녀 ㅋㅋㅋㅋㅋㅋ 아무래도 아기때는 엄마취향데로 아가가 되는것같습니다.. 좀 크면.. 엄마말 안듣겠지만 ^^;; 2011.11.22 17:57 신고
  • 프로필사진 신의손길 자~~~~~알 생겼따!!! :) 2011.11.25 00:56 신고
  • 프로필사진 백작마녀 감사합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 *(-_-)* 2011.11.25 14:33 신고
  • 프로필사진 신의손길 별말씀을요~~~ ㅎㅎㅎㅎㅎ 편안한 주말보내thㅔ요. :) 2011.11.26 04:02 신고
  • 프로필사진 심연의 숲 괜찮아요.... 여자아이는 어릴때 남자아이처럼 키우는 겁니다!!!

    저도 어렸을때는... 여자아이처럼 키워졌다구요.........;ㅁ;

    아.. 서아~~~ 씩씩하다!!!!
    2011.11.28 17:23 신고
  • 프로필사진 백작마녀 ㅋㅋㅋㅋㅋ 어릴때 삔꼽고 다닌 심연님이시로군요~
    서아는 그럼....... 무릎에 반창고 마를날이 없는건가요~~ 허허.. 그럼 안되건만~~;; ㅋㅋㅋㅋ
    2011.11.28 20:11 신고
댓글쓰기 폼
Total
1,324,915
Today
5
Yesterday
62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