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양이 이야기

지못미.. ㅠㅠ

제멋대로 백작마녀 2010. 5. 20. 18:37








어제 저녁약속으로 외출하고 집에 돌아왔더니..
양군님이.................... 모모 얼굴에...... 눈썹을.. -_-;;


밖에 있을때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모모 눈썹그려줬어~~!"

설마.. 했죠..
전 정말... 이쁘게 그려주길 바랬어요~
그런데..저건뭐;; 짱구눈썹... Orz...

사실 어제는 저렇게 안두꺼웠는데..
고양이들.. 세수하잖아요~ ㅠㅠ
점점 번지고 있었습니다! ㅜ0 ㅜ


어제 또 양군님이 해맑게 웃으며 저한테 던진 한마디
"유성팬이야~"
Orz.. 오마이갓!


그러면서 본인은 완전 만족한다는 표정으로
"완전 귀엽지 않아? 귀도 칠해서 샴으로.. 한번"

(님하 그럼 샴고양이를 입양을 하든가.. -_-;)


ㅎ ㅏ...



아무튼.. 반신반의 하면서..
꼭 지워져야해!!! 라고 맘속으로 외치며
씻겼습니다.










깨끗하지요? ㅠㅠ
사실은 아닙니다...
눈썹 쪽 털이.. 물들었더라고요~!!! ;ㅁ;
심하게 티는 안나지만.. 들춰보면.. 거뭇거뭇 .. 아놔... -"-)ㅇ"


몇번 목욕시키면 괜찮을 듯 합니다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분명.. 양군님도 악의는 없었을겁니다.
양군님이 너무나도 좋아하는 "모모양" 이니까요

애정도 과하면.. 아니한만 못한겁니다

과유불급!
ㅜ0 ㅜ


(암코냥이 얼굴에!!! 저게 무슨 만행이야!!!!) - 버럭-








'고양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켜보고 있겠어.  (18) 2010.05.28
묘(?)한 기분..  (8) 2010.05.27
낮잠 깨우기  (11) 2010.05.27
지못미.. ㅠㅠ  (18) 2010.05.20
말을해!  (18) 2010.05.14
관계  (8) 2010.05.11
캣닢  (14) 2010.04.20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69,051
Today
105
Yesterday
114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