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양이 이야기

묘(?)한 기분..

제멋대로 백작마녀 2010. 5. 27. 19:18





책상에 앉아있다가..
묘한 기분이 들어 뒤돌아보면..
꼭 모모나 마군이 저렇게 침대에 앉아있습니다.








왜 자다 깼는지는 모르지만..
저렇게 한참을 앉아있다가.. 다시 식빵자세로 자거나
아님 털을 그루밍하거나~ 밥먹으러 나갑니다.


우리도 자다가 깨서 간혹 "멍~" 때리듯..
저녀석들도 그런걸까요?


이럴때면 "사람의 직감이 참 묘~하구나" 합니다.


모모는.. 저러고.. 다시 잤습니다; ㅎㅎ


'고양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캣닢을 지키다.  (19) 2010.06.09
잠팅이들  (14) 2010.06.08
지켜보고 있겠어.  (18) 2010.05.28
묘(?)한 기분..  (8) 2010.05.27
낮잠 깨우기  (11) 2010.05.27
지못미.. ㅠㅠ  (18) 2010.05.20
말을해!  (18) 2010.05.14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69,034
Today
88
Yesterday
114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