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소소한이야기

일주일이 흐른.. 2011년

제멋대로 백작마녀 2011. 1. 7. 13:29





일주일이 금방입니다.

12월 31일 금요일.. 금요일 저녁
형관오라버니, 승호오라버니, 금주언니, 양군님, 제가.. 저녁먹고 집에서 케익촛불킨게...
벌써 일주일이 되버렸습니다.


그리고 1월 1일..
1월 1일.. 잔잔히 드라이브하고 산책하면 좋았겠지만~~ 울 어무니 생신이셔서~
그덕에 ...  더 반가운 가족들을 만나고.. 점심먹고 웃고 즐기던 하루였습니다.
다음날 제사라서.. 그날 저녁 우리네 보금자리가 아닌 가족들이 북적이는 어무니 집에서 잠을 청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둘보단 여럿이 보내서 더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

2011년.. 왠지 북적북적한 한해가 되려고 그럴까요?  흐흐..

부천집에도 어무니 아버지만 보내셨던 새해가 아닌 이모님과 하룻밤 같이 수다와 맛난 음식이 차려졌다고 하시더라고요~
조금 더 가까우면 얼굴도장이라도 찍겠지만.. 전주에서 경기도니.. 조꼼.. 아쉽긴 했죠~ 흐흐흐흐 ^^;


체력이 갈수록 후달려서... ㅜ_ㅜ..
그렇게 이틀 보냈다고.. 월요일부터는 쩍~ 뻗었었나봅니다.
감기기운도 돌고~ 머리에 열도 오르고 코도 쾡~ 해지려하고...
그래도.. 뭔가 하나 해야겠단 생각이 머리에 꽂혀버리면 해버려야해서... 작은방 위치를 조금 옮기고.. 방을 좀 넓혔지요~
왠지.. 답답한 느낌이었거든요 (새해가 되서일까요?);; 크크..


그런 후  또 뻗어잠들고~
화욜에는.. 모모랑 둘이 하루종일 정말.. 침대에서 잤네요..
이늠 암코냥이가... 털을 밀어놨더니... 항상 침대에 들어와서.. 제 팔을 베고 잡니다 ㅜ_ㅜ..
팔저려서 깨고~ 고양이 숨소리에 깬달까요;;


덕분에 밤에 잠도 설칩니다~ ㅜ0 ㅜ...


문제는...화욜저녁부터였다죠... ㅎ ㅏ....
양군님도 감기가 돌고~ 열오르고~ 거기에 몸도 안좋고..
이분이 숨쉬기가 힘드셔서인지... 평소엔 왠만해선 심하게 골지도 않던 코를... 코끼리 콧소리만큼의 소리를내며.. 골아대시던.. ;ㅁ;...

님하~~~ ㅜ0 ㅜ....거기다가.. 마군도 코골며 잡니다.. ㅠ_ㅠ..

제가 잠을 못자는 덕에 제 옆에서 자려던 모모도 잠을 덩달아 못잤다죠... =_= ㅎ ㅏ..
그리고 다음날도 ... 여전히....... 극단의 조치로.. 안되겠다 싶어~ 초장부터 작은방에서 혼자 이불깔고 잤더니..
양군님이 다음날 "배신자!!!" 라고 하십니다!
아니!!! 잠못자서.. 누구 골골거리는것보단 낫잖습니까!!! (버럭버럭)

연이틀 잠을 설치 듯 자서인가.. 어젠.. 양군님 코도 안골고~
저도 넋다운 되듯 잠들어서... 세상모르고 잤다죠~
모모는~ 쫓아버렸습니다!!! 침대에서 같이자면.. 제가 모모때문에 깨거든요~
봤더니.. 침대아래.. 따끈하니.. 잔 것 같더군요~

항상 침대 아래 잤던 마군은 쫓겨나고.. ㅠ_ㅠ)-" 마군.. 지못미...


일주일이 감기로 지나간 것 같습니다~
양군님 어제 귀가 아프다고 하셨는데.. 오늘은 어느 정도인지 모르겠네요~
이비인후과 함 가야하지 않을까.. 싶은데 말이죠~ = _=  어제.. 혼자..."엠블런스 소리가나~" ....-_-;;;;;; 에혀..
근데 희안한건.. 그 소리 난단 말에.. 저도 귀기울이니.. 비슷한 소리가........... 계속 나는............... ( --);;;;;;;;........
(=_=);; 저도 가야할까요? 생각이 신체를 움직이는 기분이었습니다.



영하권의 날씨가 계속되는 요즘~
감기군의 습격이 무섭게 있는 것 같습니다.
머리도아프고 열도오르고.. "신종플루?!" 란 생각을 했다가~ 아니야~~~ 라며.. 도라지 다린물을 열심히 마시고 있습니다.
양군님도 이번주는 매일 도라지 물을 보온병에 담아가시네요~

다들 조심하시고~ 신년입니다.
새해맞이.. 다들 바쁘셨던 한 주셨을 것 같은데~
건강하고, 소망하신 계획 차근히 이루시는 하루하루 되시길 바랄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소소한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달에 한번씩 ...  (17) 2011.04.06
벽돌시트지&공간활용  (14) 2011.02.18
감기약  (8) 2011.02.11
일주일이 흐른.. 2011년  (10) 2011.01.07
눈내린 아침  (4) 2010.12.27
솔방울 가습기!!  (11) 2010.12.06
사일런트 힐..;;  (8) 2010.11.30
댓글
  • 프로필사진 드래곤포토 전 연말에 감기가 기관지염으로 확대되어 고생했습니다.
    한달은 앓았던 것 같습니다.
    새해에는 건강하시고 토끼처럼 한단계 점프하세요 ^^
    2011.01.07 18:14 신고
  • 프로필사진 제멋대로 백작마녀 한단계 점프!!! ㅎㅎㅎㅎ.. 정말 멋진 점프를 하고싶습니다 ^^
    그나저나.. 에고.. 고생스러우셨겠어요~
    너무 무리마시고 다시 아프신일은 없으시길 바래요~
    드래곤포토님도 점프점프! 하셔용!!! ^^ ㅎㅎ
    2011.01.11 17:24 신고
  • 프로필사진 숭ㅇㅣ 무리를 하면 몸에서 신호가 오잖아요...
    저도 1월1일에 너무 무리해서 놀았더니
    아직도 체력이 전부 회복되지 않은것 같네요...

    요즘 감기 참 무섭습니다....
    몸조리 잘하시고..어여 나으세요!
    2011.01.07 23:06 신고
  • 프로필사진 제멋대로 백작마녀 전 뭐.. 이제 감기따위!!! -ㅁ-)ㅇ" 하면서.. 있다죠.. ^^; 하하
    한주 지나가서인지 이제 괜찮습니다~
    하지만 한파가 영~ 쉽게 물러나지 않는게.. 그래도 조심해야겠다 싶습니다~
    허름숭이님도 이번주 너무 무리마시고~ 쉬엄쉬엄할수있음~
    요령도 피우시면서 하세용 'ㅁ')r" ㅎㅎㅎ
    2011.01.11 17:25 신고
  • 프로필사진 도플파란 ㅋㅋ 마군의 콧소리가 얼마나 크면.. 코끼리 지나가는 소리일까..ㅋㅋㅋ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ㅋㅋ
    마군이 보고 싶군요.. 얼마나 코를 골면서 잘까..ㅋㅋ 감기 조심하십시오.ㅋㅋ
    저도 코때문에 힘듭니다..ㅠㅠ
    2011.01.08 14:00 신고
  • 프로필사진 제멋대로 백작마녀 워~ 마군 말도마세요..
    저늠아가.. 좀 얼굴이 눌려놔서... 시추 못지않게 코를 곱니다
    어느날은 마군 코골이에 놀래서 깨고.. 마군 깨워놓고 잔다죠..
    대충 흔들면 일어나지도 않아요... 좀 격하게 흔들어줘야~
    놀래서 깨어나지;;; ㅠ_ㅠ... ㅎ ㅏ...
    마초는 그런건가요!! T ^T)..
    2011.01.11 17:26 신고
  • 프로필사진 노종현 ^-^) 아.. 마녀님 알콩달콩 사는 모습 보니까.
    저도 결혼을 해야겠단 생각이 불끈불끈 솟아나네요 ㅋㄷ
    즐거워보여요 새해에는 훨씬더 많은 다양한 일들이 마녀님께 웃음을 선물했으면
    합니다.
    2011.01.11 08:59 신고
  • 프로필사진 제멋대로 백작마녀 고맙습니다 노종현님~
    노종현님은.. 아마 장가가시면 더 알콩달콩 하실껄요~
    ^^ 흐흐... 노종현님 얼굴에도 더 큰 웃음 담는 한해 되시길 바랍니당~
    2011.01.11 17:27 신고
  • 프로필사진 랄라라^^ 하핫;; 다사다난한 한해가 아니라 다사다난한(?) 며칠이셨군요;;
    나이들수로 체력 후달리는건 어쩔 수 없는 일이라 ㅠㅠ
    운동하고 근육 좀 있으면 덜 후달리기는 할테지만;; 에혀;;
    배신자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라도 그랬을꺼예욧;;
    하루 잠 못자도 하루가 얼마나 예민해지는데....잘 하셨어요 ㅋ
    2011.01.13 17:00 신고
  • 프로필사진 제멋대로 백작마녀 하하~ 암요! -ㅅ-)_ 코골이에 당하지 않으면..
    절대 모를겝니다! 내가 죽게 생겼.. ㅜ_ㅜ...
    뭐.. 오늘밤도 술드시고 오신 양군님 코골이덕에 이러고 있네요 ㅜ0ㅜ
    2011.01.15 00:49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49,357
Today
3
Yesterday
24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