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군아.. 뭐하냐 거기서"













"이꼴을 보고도 뭐하냐는 말이 나와?"













"이 꼴이!!!! 이게 뭐야!! 확~! 들이받어? "















"하.. 내 털들..."













"그만 좀 찍지?"















....



지난 9월 27일 일요일.. 마군과 모모의 털을 싹 밀었습니다
전같지 않게.. 이번엔 포인트 털도 싹 밀고.. 마군의 볼따구 털까지.. ㅠㅠ
지난번에 제가 밀었을때도 수염이 짤렸는데.. 또 짤린;;;
어흡.. ㅜ0ㅜ...



양군님이 맨첨 털 다 밀고 목욕한 마군을 저한테 줄때만해도
"이쁘게 얼굴털까지 밀었네~~"했습니다
그런데.. 털을 말리는 순간...



-_-



후...






미안..마군.. 그래도 나름 브이라인이야





;;;;;


위로가 안돼!!! ㅠ_ㅠ






얼굴이 작지 않냐고요? 털때문에 얼굴이 컸던게 아니냐고요?
그렇다고.. 저렇게 읍어보이게 만들고 싶으십니까!!!!!



그리고!!!


마군은 원래 큽니다!!!!!!!!
눈이 모모보다 크고 입도 모모보다크고 전체적으로 넙덕한앱니다!!!!



ㅠ_ㅠ




























'고양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문(개문)  (10) 2009.11.18
얼굴라인을 찾은 마군;;;  (8) 2009.11.10
겨울 따스하게 보내세요~ *  (8) 2009.11.04
나름.. 브이라인.. -_-;; (Sorry ㅠㅠ)  (18) 2009.10.01
고양이도 가족이에요  (16) 2009.09.29
귀찮음..  (18) 2009.09.18
후... 아침부터 험한 기사를....  (5) 2009.09.16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334,200
Today
30
Yesterday
38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