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이야기

한동안 안녕...

""

엄마랑 시장 갔다가 돌아오는길...
"오늘이 마지막 밤이네.." 라고 중얼거인...어제..

전주에 있는 지금...
그냥 또 그립다...
순식간에 지나가버린 6일간의 친정 나들이었네..

'소소한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모님께 감사해하자구~!  (6) 2012.04.19
봄이구나~!  (4) 2012.04.16
글쓰기가 바뀐 티토  (4) 2012.04.03
한동안 안녕...  (6) 2012.04.01
방가방가  (6) 2012.03.30
카페활동  (6) 2012.03.19
그래도 좋아~!  (10) 2012.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