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추석연휴..

추석 연휴 마지막.. 캠핑을 떠났습니다.

 

부안 격포해수욕장 앞.

이곳.. 생각보다 가을 운치도 있고~ 꽤 괜찮더군요 ^^ ㅎㅎ

 

 

 

 

 

 

 

 

 

흙장난을 좋아하기 시작한 꼬꼬마..

손톱밑에 흙떄가 낄만큼 놀아대는통에 엄마는 항상 예의주시 하게 됩니다.

욘석은 아직.. 더럽고 깨끗함의 구분은 없는지라.. 좀 놀다가..

뭔가 이상하고 신기하면 입으로.. ㅎㅎ

 

그래도 바로 입으로 넣었을때 비하면.. 제법 컸습니다.

 

 

 

 

 

 

 

 

캠핑을 할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캠핑하는 사람들은 참 부지런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캠핑을 초등학교때 원초적인 캠핑부터 해봤던지라..

당시 캠프에 질려있었는데.. 다시 결혼해서 이렇게 캠핑을 즐길 줄이야...

 

뭐.. 남편의 영향이 그만큼 크겠죠?

...

본인이 즐겨야 할 수 있는것.

가끔 피곤하고 안힘드냐고 물어보면.. 피곤해~~~~! 하면서도..

이렇게 쉬고 즐기는 즐거움이 더 크다더군요

 

ㅎㅎ..

 

덕분에.. 저는 마냥 좋지요! ^^

 

 

 

 

 

 

 

우리들의 베이스캠프.

 

야상1개와 의자를 들고오신 형관오라버니.

광주에서 맨몸으로 오신 성민오라버니.

 

ㅎㅎㅎ..

 

우리가족 외 두분의 유부남들이 와이프는 엄마와 좋은시간 가지게 하시고

오셨다네요~ 아잉.. 뭔가 나도 그건 부럽당.. ㅎㅎ

나도나도 엄마엄마! >_ < ㅎㅎ

 

 

 

 

 

 

울 딸램... 제법 만족스러운지 잘 놉니다.

 

 

 

 

 

 

 

좌충식 에어매트와 침낭만 있음.. 잠자리는 걱정읍다지요~~

이제 싸늘한 날씨에.. 핫팩도 필수가 되었네요 ㅎㅎ

 

 

 

 

 

 

 

 

 

 

 

 

 

 

 

 

 

 

 

 

 

 

 

 

 

 

 

 

서아는.. 아빠랑 엄마랑만 있음 어디든 ok~!

 

 

 

 

 

 

 

 

맨몸으로 오신 성민 오라버니를 위해... 텐트에 깔아둔 돗자리 1개와

양군님 침낭을 헌납하였답니다. ㅎㅎㅎ

 

맨 바닥에 자는건데 입이나 돌아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왠걸... 더웠다네요.. ㅋㅋㅋ

 

핫팩의 위력!?

 

 

 

 

 

 

 

내년 1월에 아빠가 되는 강머리삼촌

지금은 서아 데리고 육아연습중?.. ㅎㅎ

 

아침부터 모닝동요보기 한답니다~~!

 

 

 

"부안 격포 해수욕장 캠핑 : 시설비 무료"

 

 

 

 

 

댓글
  • 프로필사진 도플파란 서아가 많이 자랐네여 ㅎㅎㅎ 2012.10.15 00:44 신고
  • 프로필사진 백작마녀 아이를 키우기전에도 연말되면 한해가 빠르다... 했는데 지금은 순간순간 너무 빠르게 지나가는것 같아요~~ㅎㅎ 언제 저렇게 컸나 싶어요~ 2012.10.15 12:43 신고
  • 프로필사진 숭ㅇㅣ ㅎㅎㅎ 그래도 휴일에 집에와서 곰이 겨울잠 자듯 잠만자는 남편들도 많다던데...
    양군님은 참 자상하신것 같아요....

    저 아는 어른분중에 아드님과 어디 가고 싶은데
    그분 낭군님께서 평일에 너무 열심히 일을 하셔서 휴일엔 안스러울정도로 골아 떨어지신다고
    탄식하시던 분이 생각이 나네요

    2012.11.25 06:05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20,862
Today
8
Yesterday
45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