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0월 26일~28일 (금.토.일)

전북 장수 방화동 자연휴양림 "오토캠핑장"

(전기시설 있음)

 

 

 

 

 

 

 

 

 

 

 

 

방화동 휴양림으로 들어가기전 형관오라버니를 잠깐 만나러 온..

장수 문화광장 같은 이곳.

눈이 너무 시원할정도로.. 가을임을 한껏 느낄수있었다.

 

 

 

 

 

 

 

 

오토캠핑장 입구.

 

단풍진 나뭇잎이 가을임을 실감하게 만드는 장관.

 

 

 

 

 

 

 

 

 

 

 

 

 

 

 

 

 

 

 

 

 

 

 

 

 

 

양군님 텐트치시는 동안..

서아랑 산책하는데.. 와우~ 너무 좋다.

다음날 비가 온다는데.. 너무 아쉬울만큼 멋진 단풍들!!

우리가 텐트칠때 벌써 자리잡은 텐트동만 대략 10곳.

 

금요일 오후 4시쯤 온건데..

이 분들은 뭐..뭐지?;; ...

양군님도 퇴근 빨리하고 날아온건데 말이다.

 

 

 

 

 

 

깊어가는 밤.

 

 

 

 

 

 

 

 

 

 

 

 

 

 

 

 

텐트안에 있는 마눌님을 위해..

손수 군고구마를 껍질 다 까서 그릇에 담아주는 양군님

ㅇ ㅏ.. 넘 행복해!!

 

 

 

 

 

 

 

 

새벽 1시가 되어갈때까지 텐트 설치하는 소리가 이곳저곳 에서 난다.

과연.. 토욜..내일 텐트칠 자리나 있을까?..;;;

지금도 자리는 없어보이는데.....

그래도 비가온다고 하니.. 아마 사람이 덜왔지.. 비안왔음.. 엄청나지 않았을까 싶다.

 

그리고.. 나뭇잎 떨어지는 소리가 빗소리라고 연상될 만큼... 꽤 후두두둑... 떨어져서 깜놀하기까지 했다.

비와도 이젠 괜찮아~~ 우린 단단히 준비했으니깐요! ^^ ㅎㅎ

 

 

 

 

 

 

 

 

 

 

 

 

 

 

 

 

 

 

 

 

 

잘자고 일어난 모녀~

우린 언제나 맑음! 므하하

 

 

 

 

 

 

 

 

 

 

 

 

 

 

 

 

 

 

 

 

 

 

 

 

 

 

 

 

 

 

 

 

 

 

 

 

 

 

 

 

 

 

비가 온다고 한만큼.. 아침 새벽부터 비는 내려기 시작해서..

밤 9시까지 하루종일 내렸었다~

 

서아가 감기가 안걸려있음.. 좀 비와도 나가있을텐데..

걱정스러워서 대부분 텐트안에서 보냈다.

 

전기시설이 있는터라..소형 라디에이터+ 전기장판(1인용)을 허리쪽으로 길게 깔고

텐트안에서 보내는데.. 꽤 공기도 훈훈하고..추운건 전혀 느끼지 못할정도..

라디에이터가 있어서인지.. 텐트의 결로현상도 없다. ㅎㅎ

(습하지가 않아!!!)

 

 

 

 

 

 

 

비갠후 아침.

 

 

 

 

 

 

 

 

 

 

 

 

 

 

 

 

 

 

 

 

 

 

 

 

 

 

 

 

 

-> Photo by Hyeong Gwan <-  

 

 

 

 

 

 

 

 

 

 

 

 

 

 

 

 

 

 

 

 

 

 

 

 

 

 

 

 

 

 

 

 

-------

 

 

 

 

 

 

 

 

 

 

 

 

 

 

 

 

 

 

 

 

 

 

 

 

 

 

 

 

 

 

 

 

 

 

 

 

 

 

 

 

 

 

 

 

 

 

 

 

 

 

 

 

 

 

 

 

 

 

 

 

 

 

 

 

 

 

 

 

 

캠핑장에서 나온시간 일요일 오후 4시경.

대부분 사람들이 빠지고 없었다.

오후 1시가 넘어서부터는 낙엽을 다 떨어트릴 기세로 불어버리는 바람으로..

타프랑 타프스크린이 주저앉아버려서 주변 텐트이웃에게 .. 큰 웃음을 주기까지 했다.. ㅎㅎ

 

그 타프스크린안에.. 형관오라버니가 앉아계셨다지?.. ㅋㅋㅋㅋ

 

 

그렇게 두어시간 `쉰후.. 텐트를 걷는건 한순간..

역시 나올땐 좀 아쉬운 캠핑장.

 

가을이면 꼭 추천해주고 싶은 캠핑장이 아닐까 싶다.

좋은경치와 바람..

전기 시설도 있고.. 계수대 화장실 시설도 양호한편.

대신.... 온수는 안나온다. ㅠㅠ..

뭐... 아주 편리한 팬션생각하면서 캠핑을 하는것 자체가 말이 안되지만

약간의 수고스러움과 편리함을 조금 배제하여 이용한다면

이보다 더 나은곳은 없으리라 생각한다.

 

(사실 열악한 캠핑장이 훨씬훨씬 더더더더더더더더 많기 때문!!!,... ㅎㅎ)

 

아이들과 함께 오기엔 딱 좋은 캠핑장.

 

가을이면.. 참.. 이곳만한 곳도 없다.. 라는 생각이 다시한번 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Trackback Address >> http://soruy.tistory.com/trackback/1516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플파란 2012/11/09 21:5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올만에 뵈요..ㅎㅎㅎ
    여전히 캠핑을 즐기시고 계시군요..ㅎㅎ

  2. 커피와심연 2012/11/13 22: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젠 서아 얼굴에...... '나 여자아이에요~' 라고.... 써있네요.... 얼굴에 장난끼가....ㅋㅋㅋㅋ

    귀여워라~~~~

    • 백작마녀 2012/11/15 13:53  address  modify / delete

      보통 개구쟁이가 아니네요.. ㅋㅋㅋ
      그래서 격하게 몸으로 놀아주는걸 완전 좋아한답니다.
      엄마는.. 항상 체력방전 .. ㅜ_ㅜ

  3. 숭ㅇㅣ 2012/11/25 05: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ㅎㅎ 서아 참 예쁘네요
    정말 이젠 어느분처럼 장군감이네요...란 말은 쏙 들어가겠어요 ㅎㅎㅎ
    그나저나...언제봐도 캠핑가시는 두분.....
    참 부럽습니다 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