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신경써서 그런가... 거의 이젠 안생긴답니다.
맨처음 알로카시아에 허옇게 곰팡이처럼 생겨나는 뭔가를 보며..
"뭔 화분에 곰팡이가 핀댜~~" 했다죠..
그리고 전 물만 주고 신경을 안썼습니다.
전... 정말 물주는것만으로도 신경많이 쓰는것이거든요;;; (--);;
그런데 어느날 양군님이 "이거 진드기야" 라고 하시면서 잎을 하나하나 닦으시더군요
"진드기였구나.." 하고 또 신경안썼다가... 꼼꼼이도 곧 태어나고.. 한동안 집안을 못살필것같아서
작정하고 화분을 들춰봤습니다.


정말!!!!!!!!! 으마으마으마으마~ 했다죠

우선.. 화분에 진드기가 있음.. 그 화분도 엄청 괴롭고 스트레스 받는다고 하구요
내 몸에 무언가가 기어다닌다고 생각해봐요~ 후... =_=;;; 끔찍합니다.

이녀석의 종류는 "솜털깍지벌레" 라는 녀석이었습니다.
완전박멸은 "약"을 뿌리는 수밖에 없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약을 뿌리기엔 제가 임신중이고.. 또 그 냄새도 독하다네요~
그래서 천연퇴치법이 뭐가 있나 살펴봤더니..
500ml 물에 주방세제를 두세방울 떨어트린 후 섞어서 분사해주면 된다 합니다.
그리하여~ 분무기에 주방세제 두번 뽐뿌질하고 물넣고 마구마구 분사했지요!!

그랬더니.. 요요~ 깍지벌레들이 빨갛게 변하더라구요~
(요거이 죽는거라고 합니다) - 위의 사진이 세제물을 뿌린후 찍은 겁니다 -
그리고 몇시간 뒤에 가서 보니... 딱쟁이처럼 죽어서 붙어있구요~ 건들면 쉽게 떨어집니다







요 깍지벌레가.. 알로카시아만 공격했으면 다행인데..

고양이가 먹는 풀인 캣닢과 캣그라스만 제외하고 다 옮겼습니다.
다행히 심하게 옮기진 않아서..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지지난주였을까요.. 10일에 한차례뿌리고~ 11일에 대대적인 물청소함 하고~
지난주 내내~~ 벌레가 한마리씩 보이면 무조건 분사했더니...
지금은 거의 없고~ 한두마리씩 보였습니다.
정말.. 완전박멸은 힘든것인지... ㅎ ㅏ~


보이는데로 뿌려야지뭐~ 한답니다.

(그나마 알로카시아 분갈이해서 3개로 나눈게 다행이지.. 한 화분에 있었다면..
어쩜 진드기가 더 심했을까요!?....젤 큰 녀석들은 진드기가 없고~ 젤 작은 화분에 있는
알로카시아만 진드기가 한두마리 보이네요.. -"- 완전박멸되는 그날까지!!!!!! )





그래도 캣닢에는 요 진드기가 없습니다.
캣닢이 독한걸까요?~;;;
다행인거죠~ 고양이들이 먹는 풀이니깐~
이녀석도 이렇게 키울라고 키운건 아니고..
이사오기전 양군님이 흙을 한 화분에 섞었는데...;;;
그때 ... 분명 그때 흙 섞을땐 싹도 없었던 캣닢이 어느순간 저렇게 자라서..
분갈이를 해준겁니다;; 흙속에 씨앗이 남아있었나봐요~ (- -);; ㅎㅎ

아무튼 잘 커서~ 모모도 먹고~
첨으로.. 캣닢 키우면서 꽃피는것까지 봅니다








요거이 캣닢 꽃






요건 캣그라스(보리)
완전... 엉망이죠? ㅡㅡ;;;
고양이들이 습격해서 그렇습니다.
그냥 막막 물어뜯은것 같더군요
뭐... 이녀석들 먹으라고 심은거니... 잘먹음 된거죠 ( --);;






향이 좀 강한 캣닢을 몇개따서.. 손가락으로 도로록 문지른후
모모한테 줬더니.. 입을 냠냠 벌립니다.






모모는.. 참 ~ 캣닢을 좋아한다죠~
반면.. 마군은.. 풀때기 따윈 관심없는.. 진정한 육식주의!!
( -_-)b



고양이 풀 씹는 소리는.. 참 맛나게 들립니다~ "짭짭짭~"




'소소한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30ex II를 사다.  (1) 2011.10.18
코니맥스를 사다.  (4) 2011.09.30
안녕~ 조금은 아쉬운 여름 (處暑)  (4) 2011.08.22
솜털깍지벌레 퇴치!!!!  (8) 2011.06.22
늦은시간....  (4) 2011.06.22
축구평가전 - 대한민국vs가나  (2) 2011.06.07
매실의 효능  (14) 2011.06.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플파란 2011.06.22 15: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모모는 볼수록.. 매력이...ㄷㄷㄷㄷ 여건만 되면 키우고 싶지만.. 여건이 되지 않아서..ㅠㅠㅠ
    모모의 눈이 참... 매력적이네요..ㅠㅠ

    • 백작마녀 2011.06.23 18: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한때 ... 미묘란 얘길 듣긴 했지요~ 히히..
      반려동물을 키운다는게.. 쉽진 않습니다. 이녀석들의 인생을
      책임져주는 것이니까요... 그래서 키우는게 어렵겠지요~ ^^;

  2. 숭ㅇㅣ 2011.06.23 06: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ㅎㅎㅎㅎㅎㅎ
    나비는...지금은.....형에게 가 있습니다...
    제가...외국으로 출장도 가고.그래서.....
    원 주인인...형에게...보내놓았죠.. ㅎㅎㅎㅎ

    모모양.....역시....다이어트를 생각하는걸까요? ㅋㅋㅋ
    ㅎㅎㅎ 웰케 귀여운건지...

    그나저나..화분키우시는분들은..진드기 생기면.....
    에효........
    정말 꼼꼼양을 의해서....열심히..잡으셔야할것 같네요
    뭐..거의 다 잡으셨다니...ㅎㅎㅎㅎ

    마녀님 화이팅!!!

    • 백작마녀 2011.06.23 18: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홋.. 해외출장!!!!!!!!!!!! 저도 가고싶어요 (응?;;)
      진드기.. 후.. 정말 제가 진드기를 신경쓸 날이 올줄은 몰랐답니다.
      저역시.. 화분 키우기 귀찮아하는 사람중 한명이거든요;;
      그래도... 집에 들여놓은 생명체인이상.. 어떻게 모른척해요 ㅠ_ㅠ...
      그저.. 없어지길 간절히 바란답니다~~

  3. 랄라라^^ 2011.06.24 09: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제 기회가 되면(정말 기회가 될지 모르겠지만...왜냐면 꼼꼼이가 탄생하면 마녀님 정말 바빠지실 테니) 모모 캣닢 씹는 소리도 좋고 동영상도 좋고..한 번 업로드에 도전을 ㅎㅎㅎ

    캣그라스도 물론 모모가 먹은거겠죠? ㅋ
    육식주의자 마군이는 안 먹을 테니 ㅋ

    저런 화분은 어머니들이 집에서 키우는 것을 참 좋아하는데 마녀님도 제법 많이 키우시네요~~
    부지런해야 키울 수 있는 녀석들...냐옹씨도 마찬가지고..(역시 마뇨님은 부지런쟁이~)

    • 백작마녀 2011.06.24 18: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전.. 솔직히 화분키우는거 별루 안좋아하거든요
      있으니깐;;; 죽일수없으니깐 물만 주는데.. 어쩌다보니 제가 키우고 있는 모습을 발견(;;) 했답니다
      ( --);; ㅎ ㅏ... 그래도 뭐.. 분갈이라던가 그런 좀 큰것들은..
      다 양군님이 하시지요~ (전 정말 그런것까진 못해요 ㅜ_ㅜ)
      마군도 캣닢도 먹고 캣그라스도 먹음 좋은데.. 고녀석은..
      영~~ 본채만채~~
      ㅎㅎㅎㅎ 동영상 함 꼭 준비하거씀돠! 'ㅁ')>

  4. 엣지 2012.04.25 10: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다육이 키우고 있는데 솜털깍지벌레가 생겨서 돌아다니다가 들어왔네여 지금은 다 박멸되었나염?ㅠㅠ
    농약 말구 퇴치하구 싶어서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