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진안 "운일암 반일암 오토캠핑장"
6월 4일 토요일~ 5일 일요일
도착시간 : 오후 3시쯤


꼼꼼이 태어날 예정일이.. 6일 (오늘) 기준으로 이제 23일 남았네요
올해 여름휴가는 꼼꼼이가 태어나면 영~ 움직이기도 힘들것같고.. ㅠ_ㅠ
그래서! 미리 다녀왔습니다~ ^^ ㅎㅎㅎㅎ
캠핑 가기 전엔 "갈수있겠느냐~" "가도되겠느냐~" 말도 있었지만
뭐~~~ 아직 꼼꼼이가 아래로 쳐지지도 않았으니까요~~~
우히히~ -ㅁ-)_"




























형관, 향화, 상인, 지은
요렇게 4명이서만 캠핑오기는 처음!!
처음이라 더 설레이는 날 이었습니다~





























저녁을 한 6시~7시쯤 준비하고 먹은것같은데...
그쯤해서 캠핑장에 들어오는 차량도 꽤 있었습니다.
우리앞 초록색 텐트도 우리가 들어오고 얼마안있어서 준비하셨고~
또 지금은 안쳐져있지만.. 한 가족이 더 와서 또 텐트를 쳤었지요~
그리고 우리 옆에도 해가 진 후 한 팀이 와서 텐트를 치고~~~....
저녁쯤 되니깐.. 거의 대부분 자리가 찼습니다















저 밑의 불이 너무 아까웠다죠~
고구마! 옥수수! 감자! (ㅠ_ㅠ) 있었다면.. 입이 호강하고~
배가 터졌을지도.. -_-;; ㅋㅋㅋㅋ














늦은시간까지 이야기하고 ~ 먹고~
여유로웠습니다.
아쉬웠던건... 가지고 갔던 휴대용 뮤직플레이어가 베터리가 다 되서..
꺼졌던것? =_=;;; 즌자앙... ㅎㅎㅎ.. 1시가 넘어서 잠자리에 들었네요~







아침에 눈을 뜨니 5시 50분~
세상모르고 편히 푸욱~ 자고 일어났더니.. 그 시간이네요~
밖에 나와보니.. 이슬이 내려서 촉촉~ 합니다. 텐트동에선.. 몇몇 분들만
일어나셔서 준비하시는게 보이구요~







한 두 시간 지났을뿐인데.. 해가 쨍쨍하고~ 기온이 올라가는게 느껴졌습니다.
개수대 앞엔.. 역시 남자분들이!~!
캠핑에선 남자들이 요리를 하고 정리한다죠? 호홋~
다들.. 전날 먹은 설겆이 하시는듯 해 보입니다.








이제 슬슬.. 더워지려고 할까요..
6월 초... 초여름의 볕이 강해집니다.























































텐트 안에 들어가서 한숨 자려는데.. 너무 덥습니다.
아침시간일 뿐인데 말이죠.. 후...
그래도.. 바람이 불어서 사방을 오픈해 놓았더니~ 시원하긴 한데...
누워서 자려니.. 텐트 속 열기가.....
다음엔 나무가 있는 그늘진 곳에 텐트를 치자고 했다죠? ㅋㅋㅋ








형관오라버니가 절 보면서...
"엎드리고 있는거야~ 어쩌고 있는거야~" 라고..

ㅋㅋㅋㅋㅋ.. 엎드리고 싶으나..
 배가 나와서 대충 기대고 있다고나 할까요? ㅡ.ㅡ;;
전 나름 배려하는 차원에서 저렇게 배를 최대한 바닥에 안 대고 있어도..
꼼꼼이는 "아~ 쫌!!" 하며..  배를 꾸욱꾸욱~ 밀어냅니다.
하긴.. 야도~ 뱃속에서 웅크리고 있느라 얼마나 힘들겠어요~ ^^; ㅋㅋ









텐트에서 탈출하여~ 물가쪽으로 나왔습니다
완전완전!!! 완전 시원했다는거!!! ㅎㅎㅎㅎㅎ


























어린아이들은 물놀이 한다고~ 다들 첨벙첨벙~
이곳에서 점심을 먹고~ 형관오라버니와 향화는 해먹에서~
양군님과 저는.. 텐트 뒷쪽 나무그늘에 돗자리 피고~ 누워서 한숨 잤답니다.

















낮잠도 한숨자고.. 쉬고 캠핑장에서 정리 시작한 시간이 오후 5시~
화심에서 순두부 먹고~ 집에 도착하니.. 7시 반쯤~?
이제..캠핑도 몇번 다녔다고.. 요령이 생겨서 인지.. 정리할것도 그리 많지않고~
금방 집에와서 정리하고 씻었다죠~ ^^;; ㅋㅋㅋㅋ..


한동안은 못간다는 아쉬움이 더 많았던.. 날이었습니다
또 가고 싶고~ 또 가고 싶어요! ㅜ0 ㅜ..


양군님이 그러시더군요..
"원래 안 돌아다닌 사람은 안돌아다녀도.. 그러려니.. 하겠지만..
돌아다니던 사람이 못돌아다니면.. 아마 미쳐버릴지도 모를꺼다"
....라고....


ㅠ_ㅠ
어흡!


이번에도 너무나 즐겁게 잘 다녀왔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숭ㅇㅣ 2011.06.07 06: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 ㅏ 저도 정말 놀러가거 싶습니다....
    연휴라고해도 이건 서울 안짝에서만.....
    ( ㅇ ㅏ 아니구나 당숙댁은 남양주...였지)
    여튼 저도 캠핑장가서 텐트 쳐놓고 시원한 나무그늘아래 해먹에서 한숨 푹 자면 참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ㅎㅎㅎ

    그리고 마녀님....
    자세가 인어공주 자세의 변형 같습니다 ㅎㅎㅎㅎ
    ㅇ ㅏ 이제 공주는 아니고 여왕님이시죠 ㅎㅎㅎ

    여튼 즐거우셨을것 같네여!
    완전 부럽습니다 ㅠㅠ

    • 백작마녀 2011.06.07 22: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하하.. 공주나 여왕님으로 불러주시다니.. ㅜ_ ㅜ 감격~입니다
      다들.. 그냥 뚱땡이라 하는데 말이지요~ T^T) ... 어흡!
      저도 계속해서 그쪽에서 직장생활했음 이렇게 다녔을까.. 싶어요~
      솔직히.. 참 쉽지않죠~... 양군님하고도 가끔하는 이야기가..
      아마 우리가 수도권에서 살았음.. 많이 달랐을꺼야~ 라고 한답니다.. 일단.. 이동하는거에 진을 빼는 느낌 ㅠ_ㅠ

  2. 도플파란 2011.06.07 10: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 전 휴일에.. 벌초를 댕겨왔다죠.. 가을에 벌초하기 편하려면.. 어쩔 수 없다고..ㅠㅠㅠ

  3. 청Oi 2011.06.07 12: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져도......여름 휴가 가고 시퍼요..ㅠ _ㅠ.....
    7월달에 가자..고는 하는데..
    과연 맘편히 갈지가 의문...ㅋㅋㅋㅋㅋㅋ
    ㅎ ㅏㅇ ㅏ..ㅠ _ㅠ

    • 백작마녀 2011.06.07 22: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맘은.. 어떻게 먹느냐에따라 달려있잖아요~ ㅎㅎㅎㅎ
      그래도 못가는거랑 안가는거랑은 틀린겁니다.. 전.. 못가잖아요!!! ㅜ0 ㅜ... 이거이거.. 청냥씨의 염장질을 보게 되는게 아닐까 싶네요~ ㅜ_ㅜ 컴터 꺼놔야하나;;;

  4. 쪼매맹 2011.06.07 15: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좋네요..
    조항용. 넘좋네요~ 부럽습니다~

    • 백작마녀 2011.06.07 22: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보고.. 곁에서 "이게 어쩜 마지막이 될지도몰라.."라는 이야기를... 하신답니다..
      ㅜ_ㅜ.. 마지막이긴 싫은데 말이죠~ ㅎ ㅏ....
      쪼매맹님도 꼬옥~ 좋은시간 가족들과 보내세요~ ^^

  5. 黃새나리 2011.06.07 17: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제 정말 얼마 남지 않았군요...^^
    저도 정말 놀러가고 싶은데...
    원체 저란아이가... 방콕족이라...ㅋㅋㅋㅋㅋ
    집에 그냥 혼자 있는 게 그 무엇보다 좋으니 정말 큰일이에요...^^
    운전은 출퇴근하며 하는것으로 드라이브가 되니... 이거참..ㅋㅋ

    그래도 직장 가까이 있을땐 차가지고도 멀리 잘 안나갔는데
    지금은 확실히 처음보다는 운전도 늘고 한결 수월해졌어요.
    7월부터는 다시 꼭두새벽에 일어나 아침출근을... ㅎ ㅏ 생각만 해도
    앞이 막막하네요.
    처음 야간근무 시작할때 계속 야간근무를 할까 말까를 고민하기도 했지만
    영 낯선 사람들과는 적응하기가 좀 그래서...ㅋ
    또 이제 장마철이면 본격적으로 바쁠때거든요..
    차라리 주간에 근무하고 마치고 일찍들어오는게
    더 낫다 싶기도 하고...;;

    • 백작마녀 2011.06.07 22: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야간.. 에고.. 힘들죠~~~ 정말 힘든업무입니다~
      이젠 정말 베스트드라이버 이신건가요?! 우와~~~~ 멋지다~~
      전.. 뚜벅이니까요;;; 운전하시는 분들이 완전 멋져보인다는거! 'ㅁ')b ㅎㅎㅎㅎㅎ
      정말 얼마 안남았네요.. 후.. 맘같아선.. 한 일주일정도 빨리 태어나줬음 좋겠는데... 히히~
      몸을 좀 많이 움직여주면 빨리 나온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귀찮아서 ... ( -_-);; 하하하...
      뱃속에 있을때가 편한걸까요? *(-_-)* 므흣..

  6. 추억 공장장 2011.12.08 11: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예전 포스팅을 다시 보다가
    2년 전 백작마녀님이 달아주신 댓글이 눈에 띄였네요...
    "힘내세요!! ^^)ㅇ" 아잣!!" 이라고 달아주신...
    그 링크타고 여기까지 왔습니다.
    멋진 블로그에 감탄하고 행복한 모습에 흐믓하게 포스팅을 잘 봤습니다.

    그 중에 오캠 포스팅이 눈에 띄여 댓글 남겨봅니다...

    저희도 캠핑을 다니다보니 더 반가워서였나봅니다...

    2년 전 말씀이지만 오늘도 여전히 그 댓글에 감사함을 느낍니다...힘 낼게요...감사합니다...

    • 백작마녀 2011.12.08 20: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흐흐... 저야말로 고맙습니다~
      캠핑을 하고싶은데..너무 춥네요~ ㅠ_ㅠ.. 겨울 캠핑도 참 좋다지만... 아가가 있는터라.. 꿈도 못꾸는 겨울캠핑입니다
      언젠간........... 갈수있을라나요? ^^; ㅎㅎㅎㅎ 저역시.. 이렇게 남겨주셔서 너무나 감사합니다아~ ( 꾸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