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상록해수욕장에서 2박3일.

느즈막히 도착하여 텐트를 칠때만해도 사람이 없었더랬다.

 

 

 

 

 

 

 

 

 

 

 

 

 

 

 

 

 

날이 좋아서 해몰이도 멋지다!

 

 

 

 

 

 

 

 

 

 

저녁시간.. 양군님이 요리할 시간! ㅎㅎ

 

 

 

 

 

 

 

 

꺅~! 안심! 안심! 안심!!

 

 

 

 

 

 

 

 

 

타프안에 텐트입성.

요즘은 이게 참 편하다.. ㅋㅋㅋ

 

 

 

 

 

 

 

 

아침에 일어나서 내 눈을 의심했던 순간.

 

"여...여기가... 서해 맞아?!!!"

 

동해 가고 싶었는데.. 동해의 모습을 서해에서 볼 줄이야!!!

 

 

 

 

 

 

 

 

 

 

 

 

 

 

 

 

 

 

 

햇빛이 거슬릴만큼 내리쬐이던 아침시간.

 

 

 

 

 

 

 

 

 

 

자다 일어난 터라 .. 울 서아 볼엔 이불 자국이 그대로.. 딱!!!

 

 

 

 

 

 

 

 

 

 

 

 

 

 

 

 

 

 

 

 

 

 

 

 

 

 

 

 

 

 

 

 

 

 

 

 

 

 

 

 

 

 

 

 

 

 

 

아침먹고 이제 모자쓰고 자갈 밭에서 놀기~*

 

 

 

 

 

 

 

 

 

 

 

 

 

 

 

 

 

 

 

 

 

 

 

 

 

 

 

내 딸이라 더 이쁘다.. ㅋㅋㅋ

 

 

 

 

 

 

 

 

자갈인지라.. 뻘이 아보여서 바다가 참 맑아보인다.

그래도 오후에 물 빠졌을때보니.. 딱 서해.. ㅋㅋㅋㅋ

드러나는 뻘밭~~ ;;;;

 

그래.. 이게 서해야.. 했다지? ...ㅎㅎ

 

 

 

 

 

 

 

 

 

 

 

 

 

 

 

 

 

 

 

 

 

 

 

 

 

 

 

 

 

 

 

 

 

 

 

 

 

 

 

 

 

 

 

 

 

 

 

 

 

 

 

 

 

 

 

 

 

 

 

 

 

 

옆 텐트 오빠와 손잡고 다니는 사이가 되기도 했었다. ㅎㅎ

 

 

 

 

 

 

 

 

 

 

 

 

 

 

 

 

 

 

 

나름 그래도 한가하게 편안히 보냈던.. 2박 3일.

새로운 서해바다의 발견.. 이었다고 할까?

부안을 참 많이 왔다고 생각했는데.. 너무나 새로운 느낌의 바다..

그래서 더 좋았던 캠프였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20,849
Today
40
Yesterday
52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