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엔 역시!!!

방화동!!!

 

가을이면.. 이젠 꼭 가게 되는.. 방화동 자연휴양림.

 

 

 

 

 

 

 

 

 

입동은 되지 않았지만..

그래도.. 10월말쯤이면.. 이녀석 없음 안된다!!!!!

첨 이곳에서 캠핑할땐... 당연.. 없었지만.. ㅋㅋㅋㅋ

사람이.. 환경에 익숙해진다고.. 있다보니.. 없음 안될 이느낌?!!! ㅜ_ ㅜ...

 

난로를 사신 형관오라버니께 깊은 감사를~~~!!!!

(각자 텐트를 제외하고 캠핑장비를 함께 사용한다. ㅎㅎㅎ)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엄마 화장실 간다니깐.. 따라나서더니..

치카치카 하시는 따님..

 

너 정말 많이 컸엉!! >_<!!

 

 

 

 

 

 

 

 

 

 

 

 

 

 

 

 

 

 

 

 

 

 

 

 

 

밥담당은 성민오라버니

 

 

 

 

 

 

 

 

 

강여차니~~! ㅎ ㅏㅇ ㅣ!! ㅎㅎㅎㅎ

욘석.. 황금미소를 날려주시는....

 

 

 

 

 

 

 

 

 

서아는 다시 텐트에 들어와서 뒹구르르~~*

 

 

 

 

 

 

 

 

 

전날 몸안좋았던 해진언니 누룽지죽을 여차니와 함께~

덩달아 옆에서 서아도 먹고프다며 받아먹고 있다.

ㅎㅎㅎㅎ

 

서아야.. 너 쫌 외로와 보여.. 일루와~;;; ㅋㅋㅋ

 

 

 

 

 

 

 

 

 

 

 

 

 

 

 

 

 

가을을 만끽하는 모녀

 

 

 

 

 

 

 

 

 

고구마깡 먹던 서아.

내 감자칩먹고 반해서.. 달란다.

그사이 아빠가 사진찍으니.. 서아만의 브이~v

 

 

 

 

 

 

 

 

 

 

 

 

 

 

 

 

 

 

 

 

 

 

 

 

 

 

 

 

 

 

 

 

 

 

 

 

 

 

 

 

 

 

 

 

 

 

 

 

 

 

 

 

 

이번엔 첨으로 밀집되어있는 오토캠핑장 건너편 냇가라인 안쪽에 쳤다.

 

 

 

 

 

 

 

중앙은 거의 뭐.. 난민촌;;;...

엄청난 사람들이 함께한다.

 

 

 

 

 

 

 

 

 

 

 

 

 

 

 

 

 

조금은 한적한 이곳.

 

 

 

 

 

 

 

 

 

 

여찬이 집을 습격하려는 서아.

"서아야.. 거긴..신발 벗고 들어가야지;;"...

 

 

 

 

 

 

 

 

 

 

산책하러 고고!

 

 

 

 

 

 

 

 

 

 

 

 

 

 

 

 

 

 

 

 

 

 

 

 

 

 

 

 

 

 

 

 

 

 

 

 

 

 

 

 

 

 

 

 

 

 

 

 

 

 

 

 

 

 

 

 

 

 

 

 

 

 

 

 

 

 

 

 

 

 

 

 

 

 

 

 

 

 

 

 

 

 

 

"녀차니 기업다아~~♡" 라고 볼때마다 하트눈 날려주시는 서아.

ㅎㅎㅎㅎㅎ

 

 

 

 

 

 

 

 

 

 

 

 

 

 

 

 

 

 

 

 

 

 

 

 

 

 

 

 

 

 

 

 

 

 

 

 

 

 

 

 

 

 

 

 

 

 

 

 

 

 

 

 

 

 

 

 

 

 

 

 

 

 

 

 

 

 

 

 

 

 

 

 

 

 

 

 

 

 

 

 

 

 

 

 

 

 

 

 

 

 

 

 

 

 

 

 

 

 

 

 

 

 

 

 

 

 

 

 

 

 

 

 

 

 

 

 

 

 

 

 

 

 

 

 

 

 

 

 

 

 

 

 

 

아빠따라 잘 다니는 서아. ^^

 

 

 

 

 

 

 

 

 

 

 

 

아빠가 하는건 뭐든 따라한다.

그래서.. 산에갈때면 항상 나무막대기 주워서.. 쿵쿵~! ㅎㅎㅎ

 

 

 

 

 

 

 

 

 

 

 

 

 

 

 

 

 

 

 

 

 

 

 

 

 

 

 

 

 

여찬아.. 얼렁커서 서아누나랑 손잡고 다니렴~ ^^

 

 

 

 

 

 

 

 

 

 

 

 

 

 

 

 

 

 

 

 

 

 

 

 

 

 

 

 

 

 

 

 

 

 

 

 

 

 

 

 

 

 

 

 

 

 

 

 

 

 

 

 

 

 

2박3일 캠핑

금요일 퇴근하고 와서 텐트치고...

(그때 벌써 중앙은 배선설치되어있던곳은 다 차있었다.

도대체;; 저 사람들은 직업이 뭐래?!!!!! 했던.. ㅋㅋ)

 

그래도 이쪽이 자리가 없어서 쳤는데..

우리가 칠때쯤 속속 차들이 들어와서 옆으로 자리잡았다.

토요일에도 사이틈을 비집고 들어오듯... 자리만 보이면 일단 치는 분위기였고..

 

이번에 강머리삼촌댁이 대체로 몸이 안좋아서... 좀 힘들어보였던 캠핑.

다행히라면 다행인 여찬이만 괜찮고.. 해진언니는 금욜밤.

성민오라비는 일욜에 속이 뒤집혔다.

 

우리가족은.. 이번도 완전 맑은 컨디션으로..보냈다.

무엇보다.. 서아가 안아파서.. 정말정말 다행!!! ^^

 

 

 

----

 

방화동 오토캠핑장.

 

 

양군님과도 이야기 한 것 중 하나가...

방화동은... 가을에 온 캠퍼라면 꼭 가을에 오는 것 같다고 한다.

아마도..이 멋진 단풍들 때문이 아닐까...

하지만.. 여름에 오면.. 거의 난민촌 수준의 캠핑으로.. 질려버릴지도..

어쩜 그들 중엔.. "도대체 왜 여기가 좋다는거지?" 하면서.. 다신 안올지도 모른다.;; 하하..

 

난 그들에게 말하고프다.

꼭.. 낙엽이 지는 가을에 오라고~ ^^

 

이 가을... 그래서 난 방화동이 참 조으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