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용담댐 인근...올해 2013년 5월에 오픈한 "섬바위 오토캠핑장"

오픈된지 얼마안되서인지.. 사람도 없고.. 정말정말 휴가지 오토캠핑장치곤.. 너무나 한산했다.

'ㅁ' 놀라워!!!!

 

규모는 엄청 넓다.

 

 

 

 

 

 

우리가 위치한 곳은....

사랑의정원과 둘이하나라고 있는  길목 캠핑장이다.

길따라 쭈욱 내려오면 사무실과 편의점이 있는곳.

 

 

 

 

 

 

 

 

 

 

 

 

규모적으로 어마어마 넓고.. 아직은 설비가 보충되는터라..

간의 시설이긴 하지만.. 점차 보수될꺼라 하였다.

오픈한지 얼마안된터라 시설은 아주 깨끗..ㅎㅎ

화장실도 잘 관리되어있고.. 관리아저씨가 골프장 캐디 차 타고 다니시면서..

주변 정리며 병충해도 신경쓰시는게 보였다는 것!! ^^ ㅎㅎ

 

 

 

 

 

 

 

 

형관삼촌 텐트 수리하는 동안 서아는 삼촌입에 과자 고고싱~* ㅎㅎ

 

 

 

 

 

 

 

베이스캠프 완성.

우리의 2박 3일을 책임져 줄 곳이다.

 

 

 

 

 

 

여름엔 역시 물놀이!!

 

 

 

 

 

 

 

 

 

 

 

 

 

 

 

 

 

 

 

 

 

 

 

 

 

 

 

 

 

 

 

 

 

 

 

 

 

 

 

 

 

 

 

 

 

 

 

 

 

 

 

 

 

 

 

 

 

 

 

 

 

 

 

 

 

 

 

 

 

 

 

 

 

 

 

 

 

 

 

 

 

 

 

 

 

 

 

 

 

 

 

 

 

 

 

 

 

 

 

 

 

 

 

 

 

 

 

 

 

 

 

 

 

 

 

 

 

 

 

 

 

 

 

 

 

 

 

 

 

 

 

 

 

 

 

 

 

 

 

 

 

 

 

 

 

 

 

 

 

 

 

 

 

 

 

 

 

 

 

 

 

 

 

 

 

 

 

 

 

 

 

 

 

 

 

 

 

 

 

 

 

 

 

 

 

 

우리와 함께 2박 3일을 열심히 돌아가 준 선풍기들.

양군님 작업실 저 대형선풍기.. 소음이야 좀 있었지만..

요녀석 없었음 음청 더웠을것이다!!

 

 

 

 

 

 

 

 

 

 

토요일 오전.

주말이 되니.. 캠핑장도 길목엔 좀 채워진게 보인다.

우리가 목요일에 들어와서 2박 3일.

 

전기 설비도 잘 되어 있다고 양군님이 그러고..ㅎㅎ

 

여름보단 가을 겨울에 한번쯤 다시 와보고 싶은 곳이다.

 

하지만..

휴가로 너무 가까운곳에 와서인지..

아님 첨으로 이렇게 덥게 지내서인지..

휴가가 아닌듯한 기분이랄까?...

 

항상 그랬든..

내년 휴가땐 꼭 지리산쪽으로 다시 갑시다. -_-!

 

여름에 모닥불 피우며 따뜻한 커피 마시고... 별보는 재미가..

거기서만 느낄수있었던것 같어.. -ㅅ-!!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