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친구인 강희도 손을 담궈보지만.. 서아는 영.. 싫덴다. 무섭덴다;;

시골사는애가.. 이런거 완전 싫어하는...ㅋㅋㅋㅋ

윤솔이랑 강현이가 굼벵이 만지는게 너무나 신기한 아이~ ㅎㅎ

 

 

 

 

 

 

 

 

 

 

 

 

 

 

 

 

 

 

 

 

 

 

 

 

 

 

 

 

 

 

 

 

 

 

 

 

"엄마 이거 아빠도 있지~? 그치이~~~?" ㅋㅋㅋ

에어브러쉬가 낯설어 보이지 않긴했지만 분사되는건 첨 본터라..

마냥 신기한 아이

 

 

 

 

 

 

 

 

 

 

 

 

 

 

 

 

 

 

 

 

 

 

 

 

 

 

 

 

크로스으~~!! (변신이라도 해야할것같아);;

 

 

 

 

 

 

 

 

 

메뚜기 잡기!

 

 

 

 

 

 

 

 

 

 

 

 

 

 

 

 

 

 

 

 

 

 

 

 

 

 

 

 

 

 

 

 

 

 

 

 

 

 

 

 

잡진 못하고 구경만 하다가... 망에 든건..그래도 들어본다. ㅎㅎ

 

 

 

 

 

 

 

 

 

 

 

 

 

 

 

 

 

 

 

 

 

 

 

 

 

 

 

 

 

 

4마리 잡았단 말에

"오오~~ 대단하다!!!" 며.. 격양된 리액션중..ㅋㅋ

 

 

 

 

 

 

 

 

 

 

 

 

 

 

 

 

 

 

 

 

 

 

 

 

 

 

 

 

 

 

같이 먹어서 더 즐거운 아이들~*

 

 

 

 

 

 

 

 

 

 

 

 

 

 

 

 

 

 

 

 

 

 

 

 

 

 

 

 

 

 

 

 

 

 

 

 

 

 

 

 

 

 

 

 

 

 

 

 

 

 

 

 

 

 

 

 

 

 

 

 

 

 

 

 

 

 

 

 

 

 

 

 

 

 

 

 

 

 

 

 

 

 

 

 

 

 

 

 

 

 

 

이분은.. 지금 이 세상에 색이 모두 핑크이기 바라는 1인입니다 (=_=);;;

(어쩔수없는 4살 여자아이 ㅠㅠ)

 

 

 

 

 

 

 

 

 

 

 

 

 

 

 

 

 

 

 

 

 

 

 

 

 

 

 

 

 

 

 

 

 

 

 

 

 

 

 

 

 

 

 

 

 

 

 

 

 

 

 

 

 

 

 

 

 

 

 

 

 

 

 

 

 

 

 

 

 

 

 

 

 

 

유치원을 다니는 윤솔이랑 강현이는 오늘 하루 안가고..

와푸에 동생들과 함께 지냈다. ㅎㅎㅎ 그래서인지.. 윤솔이가

엄마가 선생님 같다..라고 했다며 지영이가 말해준다.

 

아빠들이 있었다면 송어잡기 뗏목타기 등등 더 수월하게 한게 많았을텐데..

엄마들끼리 아이들과 10시 반부터 4시까지 있어서인가.. 오후엔 체력방전;;;

 

서아는 중간에 잘줄 알았는데.. 안자고 차안에서 훅~ 떨어져 잠들었다.ㅎㅎ

애들도 지치는게 당연하지~~

 

그래도 소풍은 언제나 즐거운것!

또가자!!!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325,118
Today
29
Yesterday
46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