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한잔

from 맛있는 이야기 2007.09.16 16:26



"서비스 한잔"


아빠가 사과를 갈아서 두잔 가지고 오셨다
"엇? 제 것도 있는거에요?" 했더니~
"그러엄~~" 하시면서 주시고 가신것.

사과+요쿠르트 가 믹스되어있는 "갈아마시는 사과"인게다!!

"우리 상인이가 준 사과어딨노~" 하시더니..
어무니한테 연락하시곤 하나 갈았는데 이렇게 많이 갈렸다고 하시면서
두잔을 가지고 오시고는 한잔은 나에게 주셨다~ 히히..


마셔봤더니~ 그 맛이~ 오오~ 넘후 좋앙~!
"아빠~ 너무 맛있어요!!!"
"자주 이렇게 갈아묵어라~" 라고하시는 히히..

아버진 당진에서 쏠쏠하니 사과 갈아드시고 하신다고 한다.
엄마가 울 가족 사과도 그렇고 무슨과일이든.. 사놓으면  잘 안먹어서
이 아까운것들 다 상해 버릴것 같다고.. 하시면서.. 어느순간부터 과일을 아침마다 갈아주시거나
겨울되면 인삼이랑 우유에 꿀타서 갈아주시고 위안좋으면 마 갈아주시고
아무튼.. 이것저것 갈아주신게 .... 이젠 습관처럼 잘 갈아서 마시게 되었다.

아빠도.. 밖에서 생활하시면서 잘 못챙겨드실수 있으니..
회사일끝나고 방에서라도  갈아드시라고 믹서기 준비해주시고 일주일에 한번씩 꼭 과일을
한가득 싸서 보내드리기도 한다.
우옹~~ 나도 그런생활때문인가.. 언젠가부터.. 아침에 아무것도 못먹으면..
여름엔 키위를 갈아마시고 요즘은 사과를 갈아먹기도 하고.. 지난달엔 복숭아를; ㅎㅎㅎ..
나야 우유를 싫어하니.. 우유말고 물을 조금타서 갈아마시는데~ ㅎ ㅑ~ 고것도 제맛이다!
우힛~

아버지가 갈아주신 과즙 가득한 사과쥬우스으~ 한입먹다가..
사진한장 남기고파서 "찰칵"


"잘먹었습니다" 히히~ ^-^




'맛있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채가득 떡볶이  (2) 2007.10.14
카레볶음면  (2) 2007.10.13
부천 The Terrace  (8) 2007.09.18
서비스 한잔  (8) 2007.09.16
장수사과!!  (6) 2007.09.15
구운만두와 뒷집 허숙히  (6) 2007.09.09
흰쌀죽  (0) 2007.09.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크류아 2007.09.16 19: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맛있는 아버지가 갈아주신 사과!!
    아버님께 이쁨 많이 받는 마녀님이라서, 많은 뮤클인들도 마녀님 이뻐해요 =ㅁ=
    아침은 거진 굶는게 하루의 시작인데, 저도 한번 갈아 마셔볼까 싶네요^^

    • 백작마녀 2007.09.16 21: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하핫... 고맙습니다~
      핑크류아님 이제 굶지마세요~ 시간도 얼마안걸리더라고요~
      씻어서 조각내서 믹서기에 갈고 호로록 마시면.. 끝!;
      !!! 아마.. 핑크류아님이 그렇게 드시면 냐옹이가 *('' ) 꾸옹~ 하고
      쳐다볼것같네요~ ㅎㅎㅎ

  2. 핑크류아 2007.09.16 19: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맛있는 아버지가 갈아주신 사과!!
    =============---------------
    nononononononononononononono

    아버지가 갈아주신 맛있는 사과!!
    ---------------===============

    수정이 안되여. 워뜨케 워뜨케ㅠ_ㅠ

  3. 黃새나리 2007.09.16 20: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갈아만든사과...+_+
    맛있겠다. 저도 갈아마시고싶네요...^^

  4. 두기 2007.09.16 21: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과 와 요구르트 와의 만남...좋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