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은 어디가요?

"응~ 진주란다~"

 

 

 

 

 

 

 

"나 중이염 초큼 걸린 뇨자아이인데 괜찮나요?"

"응~ 괜차나~"

(-_-);; ㅋㅋ

 

 

 

 

 

 

 

 

 

 

 

 

 

 

 

 

 

 

 

 

 

 

 

 

 

 

 

 

 

 

 

 

 

 

 

 

 

 

 

 

 

 

 

 

 

 

 

 

 

 

 

 

 

 

 

 

 

 

 

 

 

 

 

 

 

 

 

 

 

 

 

 

 

 

 

 

 

 

 

 

 

 

 

 

 

 

 

 

 

 

 

 

 

 

 

 

 

 

 

 

 

 

 

 

 

 

 

 

 

 

 

 

 

 

연인인데 연인 아닌척 다니기~

 

 

 

 

 

 

 

 

 

 

 

 

 

 

 

 

 

 

 

 

 

 

 

 

 

 

 

 

 

 

 

 

부부인데 연인인척 하기~

 

 

 

 

 

 

 

 

 

 

 

 

 

 

 

 

 

 

 

 

 

 

 

 

 

 

 

 

"요걸 꺽어 말어~"

"말어~~~~~~"

 

 

 

 

 

 

"헉!"

 

 

 

 

 

 

 

 

 

 

 

 

 

 

 

 

 

 

 

 

 

 

 

 

 

 

 

 

 

 

 

 

 

 

 

하루종일 낮잠 제대로 한번 안자더니... 결국 승호삼촌 품안에 깊이 잠들은 서아~

 

 

 

 

 

 

 

"자~ 이제 시작일까?"

 

 

 

 

 

 

 

 

 

 

 

 

 

 

 

 

 

 

 

 

 

 

 

 

 

 

 

 

 

 

 

 

"여긴 어디? 별천지인가요?!!"

 

 

 

 

 

 

 

"우와~~~ 제법 음산하면서 따뜻한 느낌(?)"

 

 

 

 

 

 

 

우린 연인맞다규~! ㅎㅎㅎ...

갤3이 오히려 잘찍히는 이곳. ㅎㅎ

 

 

 

 

 

 

요것도 갤3 컷~

 

 

 

 

 

 

 

요건 갤노트

ㅋㅋㅋ

 

 

 

 

 

 

 

 

 

 

 

 

 

 

 

 

 

 

 

 

 

 

 

 

 

 

 

진주성 안의 조형물이.. 확실히 등이 밝혀지니 참 이쁘다.

 

 

 

 

 

 

 

 

 

 

 

 

 

 

 

 

 

 

 

 

 

 

 

 

 

 

 

 

 

 

 

 

 

 

이렇게 모인 우리!!

고단하고 피곤했지만.. 그래도~~~

즐겁게 보냈답니다.

 

개인적으로 정말 진주에서 말하는 맛집은 비추

특히나 "육회비빔밥"은 절대 드시지 않길..

육회비빔밥이 드시고 싶다면 한우의 고장으로~.. 아님

비빔밥의 천국 전주? .. 아님 음식솜씨좋은 광주로~ --)/

 

점심 비빔밥에 불고기는.. 정말.. 돈아깝단 말이 절로 나왔답니다.

대신 저녁엔.. 진주성 근처 모텔을 잡아서(예약) .. 그 인근 아구찜 먹었는데

괜찮았어요오~~

 

그리고 아침도 그 인근.. 복집에 가서..전 황태탕, 다른분들은 복지리 드셨는데..

괜찮았어요~~~~

 

 

암튼!!.. 맛집보단.. 지역주민과 이야기해서 먹을만한지 물어보는게 최고! -_-)b

 

 

 

 

 

 

빛나를 임신한 해진언니와 체력이 방전된 나와 서아는 먼저 숙소로~

나머지분들은.. 이 조명좋은 곳에서 계셨다네요~ ㅎㅎㅎ

 

유등축제 마지막날인 만큼 사람이 어마어마 했답니다.

사람에 질릴만큼..사람이 많은.. ㅠ_ㅠ..

사람많은 곳을 좋아하진 않지만.. 그래도 축제분위기는 한껏 났네요~

 

하지만 아쉬운건.. 그곳 음식점 및 매점등의 서비스가 영... 저질..

정말 이 표현이 "딱!!!" 맞을 만큼.. 저질수준입니다.

 

좀.. 챙피해.. 그렇게 할꺼면 왜 장사하는지... 아무리 바쁘고 사람많다고 해도..

그건 아니지 않나...

어차피 뜨내기들이라 막 대하는 수준이.. 영.. 미간을 찌푸리게 했네요

 

진주성내 매점.. 오라버니들 어묵을먹는데 간장이 없었다고 합니다.

거기다 어묵은 그냥.. 맹물에 어묵만 담궈놓은 수준.

(대략..낮에 육회비빔밥 먹을대 물김치가 신물에 동치미무 들어간듯하더만..)

뭐..오라버니들 먹기전에 벌써 한사람하고 한바탕 싸웠다고.. 그 사람이 나가면서..

"들었죠~ 된(쌈)장찍어 먹으랍니다~~" 라고 했다던..

그 아즘마때문에 진주에서 장사하는 사람들 다 그런가.. 싶을만큼 화가나더군요

 

 

미간을 찌푸릴일이 있긴했지만.. 그래도 승호오라버니 덕에 좋은 구경하였답니다.

이게 다 ~ 승호오라버니가 금주언니랑 유등축제갔다가 다음날 F1 간다하여 따라나섰던..

우리가 간다고 한덕에.. 승호오라버니 방을 급하게 더 예약하여 편히 즐기다 갔네요~

 

우린 비록 F1은 못갔지만 오랜만에 다들 얼굴보고 지낸 시간이 참 즐거웠답니다 ^^ ㅎㅎ

 

 

 

 

 

'여행속 이야기 > - 자유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4박 5일!!!!  (2) 2018.01.25
[전북 무주] 겨울 덕유산!!!!  (0) 2017.07.10
전남 고흥 외나로도에서 보성까지  (2) 2014.02.19
진주 유등축제  (1) 2012.10.19
2012 정동진  (4) 2012.06.13
경주 - 포항 31번국도  (19) 2010.09.02
경주 "불국사-석굴암"  (12) 2010.09.02
댓글
  • 프로필사진 숭ㅇㅣ ㅎㅎㅎㅎ 유등축제...
    서울 청계천에서도 하잖아요 ㅎㅎㅎ
    저도 거기 함 가봐야지..생각은 했는데......
    거긴..커플천국이니.....ㅎㅎㅎㅎㅎ

    그나저나 서아가 중이염을 앓았군요....
    많이 속상하셨겠어요
    2012.11.25 06:01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20,863
Today
9
Yesterday
45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