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녀석.. 제법 뻔뻔스러운;; 녀석입니다.
(숫냥이 인듯 합니다 -_-);..)









한 집안에 가장이자 교사를 그만두고
현직 능력없는 택시운전기사인 40대 남자.
와이프는 교사, 중학교 3학년의 딸이 있습니다.









이 남자에게 한 낯선 고양이가 찾아옵니다.
이름도 독특한 ""神"이란 이름으로 자연스레 "사마(님)" 가 붙어 "미코카미사마"
이름도 범상치 않은 것처럼..
이 녀석의 등장은
 이 남자에게 예사롭지 않은 고양이 입니다.
























올 초에 방영된 12화 드라마
이전 "심야식당"의 후속작이었다고 하네요
심야식당도 참 재밌었는데~ *
요즘 일본에서 하는 야심한 밤  드라마는..
소소한 즐거움이 가득한 듯 합니다. (^^)

잔잔하면서 진하게 느끼지는 감정을 담은 드라마.



남들에겐 그저 한 "고양이"일뿐... 인 녀석이
한 남자에게는 이 녀석 자체가 "행운" 이자
모든 생활에 "행복"으로 다가옵니다.




제가 이 드라마를 보게 된 계기는.. 아시다싶이..
단순히.. "고양이" 가 나와서 입니다 ㅡ.ㅡ;;...
자막이 다 안나왔더군요.
하지만 쉽게 볼수있는 드라마~

뭐.. 몇개월 지나면 자막이 다 나오겠죠? ^^ ㅎㅎ



보는 중간중간 울어버린 ㅠㅠ...
전 어쩔 수 없나봐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utberry 2010.04.23 08: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자막이 없다는 말에 또 몇개월 지나야 나온다는말에.. 아쉽아쉽~~
    하고 갑니다.

  2. 신의손길 2010.04.24 04: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야간식당 한방에 봤는데, 이것두 봐야겠네요...ㅎㅎㅎ

  3. 노종현 2010.04.24 10: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 마녀님 그 큰눈에서 눈물이... -ㅅ-);;
    함께 모려면 우산 쓰고 봐야겠어요;;;